연결 가능 링크

미국-멕시코 화상 정상회담 "이민·코로나 대응 협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어제(1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이민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두 정상이 이민 문제, 멕시코 남부와 미국 중부 공동 개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상호 존중, 우정과 가족의 특별한 유대를 바탕으로 한 양국 간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또 코로나 퇴치, 경제 활성화, 기후변화 등에서 협력하기로 약속하고, 부정부패 퇴치와 안보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공동성명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민 문제와 관련해 “지역 이민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소하고, 이민관리 개선과 합법적 이민 경로 개발을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대한 공동 약속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고위경제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두 나라 사이에는 오래되고 복잡한 역사가 있고 항상 완벽한 이웃은 아니었지만, 미국과 멕시코는 함께 할 때 더욱 강해진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로페즈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두 나라가 함께 하면 이 어려운 시기에 공동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으며, 통합은 두 나라를 강력하게 한다”면서 “우리의 관계는 전략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르바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백신과 관련해 우리가 이미 전달한 요청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