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국경 근로자들, 6일부터 전면 파업 돌입


캐나다 앨버타주 카드스톤과 미국 몬태나주 바브 사이의 국경.

캐나다 국경관리청 소속 근로자들이 내일(6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공공서비스연대(PSAC)와 이민세관조합(CIU)은 어제(4일) 보도자료를 통해 9천 명에 달하는 근로자들이 전격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며, 지난 3일 이를 정부 측에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파업이 캐나다의 공항과 육상 국경, 상업 해운 항구 등 모든 곳에서 진행되며 이를 통해 캐나다의 공급망은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합원들이 파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시점은 캐나다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들의 캐나다 방문을 허용하기 시작하기 하루 전입니다.

앞서 PSAC와 CIU의 성명에 따르면 국경관리청 소속 조합원들은 캐나다의 다른 법 집행 기관에 준하는 임금 평등과 괴롭힘과 차별에 대한 더 나은 보호 등을 요구했습니다.

크리스 에일워드 PSAC 회장은 파업까지 가질 않기 바랐다면서 파업 외에 정부 측과 합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동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국경관리청은 성명을 통해 국경의 안전과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 파업과 업무 중단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