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라리아 새 예방 처치 "사망 위험 70% 감소"


지난 2019년 말라위의 토말리 지역 주민들이 자녀들의 말라리아 백신 시험 참가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말라리아 감염으로 사망하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예방치료법을 활용해 사망 위험을 70% 가까이 줄일 수 있다는 임상실험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BBC' 방송은 최근 의학전문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실린 논문을 소개하면서, 이번 임상실험은 아프리카 국가 부르키나파소와 말리 내 생후 17개월 이하 영유아 6천 명이 대상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실험은 영유아 백신을 접종한 뒤 말라리아 매개체인 모기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우기에 말라리아 항치료제를 추가 접종하는 방식에 초점을 뒀습니다.

우선 백신만 맞을 경우 영유아 감염은 1천 661 건으로 나타났고, 이 중 11명이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추가로 말라리아 항치료제를 접종할 경우 확진 사례가 624건으로 눈에 띄게 줄었고, 사망자도 3명에 그쳤습니다.

또 임상실험 과정에서 백신과 항치료제를 복합 접종한 데 따른 부작용은 전혀 없었다고 논문은 소개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말라리아 프로그램 국장인 페드로 알론소 박사는 이번 임상실험 결과에 대해, 아프리카 내 말라리아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혁신적 방식으로 환영하며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