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침묵시위로 조용히 진행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시위. 하지만 관이 등장하고, 탈북 여성들이 중국 공안에게 잡혀가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얼굴도, 언어도 다른 사람들이 모여 북송 위기에 처한 탈북자들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며, 중국 정부에 강제북송 반대 메세지를 전달했는데요. 탈북자들들을 구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미국인들, 한국계 이민 2세들, 그리고 한인 동포들. 워싱턴디씨의 강제북송 반대시위 현장을 김현숙 기자가 찾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