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선 마지막 토론 '마이크 차단'…트럼프 캠프 반발


오는 22일 올해 미국 대선후보들의 마지막 TV토론이 진행될 예정인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학 커브이벤트센터.

오는 22일 열리는 미 대선 후보 마지막 TV 토론에서는 후보들이 상대방의 발언 중간에 끼어들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강제로 차단하는 조치가 시행될 예정입니다.

미국 대선토론위원회는 어제(19일), 개별 토론 주제에 대해 각 후보에게 2분의 답변시간을 보장하며, 이 시간에는 상대방이 방해하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차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 동부시간으로 22일 밤 9시 테네시주 벨몬트대학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은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으로 총 6개 주제에 각각 15분씩 시간이 배당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각 주제별 2분씩 답변을 하고 자유토론을 이어가게 됩니다. 자유토론 시간에는 마이크를 차단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대선토론위원회 측은 토론과 관련해 합의된 규칙을 더 잘 지키기 위해 이런 조치가 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 측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 빌 스테피언 선거대책본부장은 편향성이 있는 대선토론위원회가 자신들이 선호하는 후보가 유리해지도록 하기 위해 막판에 규칙을 바꿨다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규칙 변경에 상관없이 조 바이든과의 토론에 전념할 것이라고, 스테피언 본부장은 밝혔습니다.

바이든 선거캠프 측은 이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