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에스퍼 국방장관 전격 경질…대행에 밀러 대테러센터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9일 에스퍼 장관을 전격 경질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크리스 밀러 국방부 국가대테러센터장을 장관 직무 대행으로 임명했습니다. 인사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이후 취한 첫 조치로, 앞으로 어떤 조치들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9일 에스퍼 국방장관의 경질과 국방장관 대행의 임명 사실을 동시에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매우 존경받는 크리스토퍼 C. 밀러 국가대테러센터장이 국방부 장관이 될 것이라면서,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밀러 장관 대행이 훌륭하게 일을 할 것이라면서 “마크 에스퍼(국방장관)는 해임됐고, 나는 그의 봉사에 감사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다양한 사안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사임설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실제로 일부 언론들은 에스퍼 전 장관이 대선 직후 해임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에스퍼 전 장관이 이런 상황에 대비해 먼저 사직서를 제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를 내놨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에스퍼 전 장관의 관계에 이상이 생긴 건 지난 6월부터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한창이던 당시 현역 군인들을 시위 현장에 투입해선 안 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했었습니다.

또 에스퍼 전 장관은 미 국방부가 과거 노예제도를 옹호했던 남부연합 장군 등의 이름을 딴 군 기지의 명칭에 대해 변경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자신의 트위터에 “이를 검토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에스퍼 전 장관의 발언을 일축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초 에스퍼 전 장관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국방부 지도부가 방산업체 계약업자들의 이익을 위해 전쟁을 모색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지난해 7월 열린 에스퍼 장관을 위한 명예환영식에서 가슴에 손을 얹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지난해 7월 열린 에스퍼 장관을 위한 명예환영식에서 가슴에 손을 얹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에스퍼 전 장관의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람들이 그를 예스퍼’라고 부른다며 “나는 그와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에스퍼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이에 이상이 생겼다는 관측이 나오기 전까진 언론 등에 의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긍을 의미하는 ‘예스’와 자신의 이름 ‘에스퍼’를 합친 ‘예스퍼’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에스퍼 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초대 국방장관인 제임스 매티스 전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전 국방장관 대행에 이어 지난해 7월부터 국방부를 이끌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밀러 장관대행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통령 특별보좌관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테러와 다국적위협 수석 부국장을 지냈으며, 올해 1월 국방부 산하 대테러센터장에 임명됐었습니다.

한편 일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전 장관을 경질한 데 대해 대선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선거 직후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였던 일부 인사들이 추가로 경질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