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바이든, '최대 격전지' 플로리다 유세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부통령이 29일 플로리다주 탬파 국제공항에서 선거유세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미국 대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최대 승부처인 플로리다주에서 선거 유세를 펼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9일) 플로리다주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인 탬파에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플로리다 방문은 2주 동안 네 번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플로리다에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잘하고 있다"며 지지자들에게 투표할 것을 촉구하고 "우리는 미국 역사상 가장 큰 빨간 물결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도 같은 날 탬파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투표의 힘을 사용할 것을 촉구하며 "우리는 문자 그대로 이 나라의 미래를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플로리다주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세 번째로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을 선출합니다.

미 여론조사에 따르면 플로리다에서는 두 후보의 경쟁이 극도로 치열합니다.

한편 많은 유권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이미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적으로 8천만 명이 넘는 유권자가 이미 투표를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플로리다에서는 등록된 유권자의 절반인 약 740만 명이 투표를 마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