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트럼프 행정부 정권인수 협조…진정성 있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권인수 협조와 관련해 “진정성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어제(24일) ‘N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인수팀에 연락해오기 시작했다면서 “현재까지 마지못해서 하는 것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정보기관의 ‘대통령 일일 보고’를 공유하는 문제와 백신 보급 등과 관련해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과의 회의를 진행하는 방안 등을 이미 논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는 아직 대화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초기 정권인수 지연이 차기 행정부 임기 초반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새로 출범할 행정부는 ‘오바마 행정부 3기’가 아니라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로 미국은 혼자가 되는 등 바락 오바마 행정부와는 완전히 달라진 세상을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취임 이후 100일 동안의 우선순위로 이민개혁과 코로나 긴급지원금 제공 등을 제시했습니다.

특히 현재 1천 100만 명에 이르는 등록되지 않은 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법안을 상원에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미 연방조달청의 에밀리 머피 청장은 전날 바이든 후보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인정하고 정권인수를 위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