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트럼프 행정부 정권인수 무책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정권인수위원회 본부에서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핵심 국가안보 분야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인수위 외교안보팀과의 회의에서 “우리는 국방부와 백악관 예산관리국의 정무직 지도부들로 인해 장애물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우리 팀은 미군 병력의 전 세계 준비태세와 적을 억지하기 위한 작전에 대한 명확한 그림을 필요로 한다”면서, “우리는 혼란의 가능성과 적으로부터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국방부 등 기관들이 진행 중인 예산계획을 투명하게 들여다 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국가안보에 핵심적인 많은 안보기관들이 그동안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며, 특히 “인력, 기능, 사기 차원에서 공백이 발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트럼프 행정부의 독단으로 미국의 안보는 위태로워졌고 득보다 실이 많았다면서, 우리가 직면한 가장 버거운 위협들에 대처하려면 “미국의 관여와 리더십이 필요할뿐 아니라 어느 것 하나도 미국 혼자서 풀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