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인권변호사 천광청 씨는 미국행을 위한 서류 준비가 모두 끝났으며, 현재 중국 정부의 여권 발급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천 변호사는 오늘 (9일) 가택연금 탈출 중 입은 부상을 치료받고 있는 베이징의 한 병원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습니다.

천 변호사는 자신은 중국이 지난 주 미국과 합의한 조건에 따라 자신이 중국을 떠날 수 있도록 허락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뉴욕 법대는 올해 40살인 천 변호사에게 장학금을 제공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가택연금을 탈출한 천 변호사를 주중 미국대사관이 6일 동안 보호한 사실을 들어 이를 미국의 내정간섭이라고 비난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