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의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동부 친러 분리주의 세력과의 평화 방안 가운데 하나로 휴전을 제안했다고 러시아의 인테르 팍스 통신이 오늘(18일)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휴전은 분리주의자들의 무장 해제를 이끌고 그들이 원할 경우 우크라이나를 떠날 수 있도록 길을 터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포로셴코 대통령이 어제(1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동부 교전 사태 해결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면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3월 우크라이나 크림 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된 뒤 두 정상이 공식적으로 대화를 나눈 것은 이달 들어 벌써 두 번째입니다.

한편 이날 대화에서는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취재하던 러시아 TV 소속 기자와 음향기술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언론인들의 안전 보장 문제도 다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