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에서 9일 반정부 시위가 발생해 25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인권 운동가들이 밝혔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인권 관측소는 시리아 정부군이 남부 다라시에 포격을 가해 17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아 인권 관측소는 이 밖에 홈스를 포함한 다른 지역에서 친정부와 반군 세력간에 포격과 충돌로 8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9일,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외부 압력이 아닌 시리아 내부의 대화 결과 퇴진하는 경우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리아의 반정부 세력인 국가위원회는 라브로프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이 러시아의 변화된 입장을 보여주는 지에 대해서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러시아는 시리아 당국을 지금까지 강력하게 지지해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