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보안군이 시위도중 사망한 정치 운동가들의 장례식장을 공격해 2명이 숨졌다고 시리아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시리아 인권관측소는 26일 수도 다마스커스 남쪽에 있는 알-카스와의 한 장례식장에서 조문객 2명이 사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장례식이 반정부 시위로 확산되자 보안군이 발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수 천명의 시리아인들은 보안군의 유혈 진압과 폭력 사태를 피해 이웃나라인 레바논과 터키로 피신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