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의 김천식 통일부 차관은 오늘(23일) 설날을 맞아,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 결코 해결 의지를 놓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 이산가족 수는 고령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늘면서 지난 해 말 처음으로 7만 명 대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천식 한국 통일부 차관은 임진년 설날을 맞아 이산가족 문제를 풀려는 정부의 강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차관은 2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망향경모제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여러분을 결코 잊지 않고 있다”며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결코 해결의 의지를 놓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들이 고령으로 하나 둘 세상을 떠나는 데 대한 문제의 심각성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이산가족 분들이 나이만 들어가시고 문제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며 “정부도 그런 상황을 잘 알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지난 해 말 현재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이산가족 약 12만8천700 명 가운데 생존자는 7만8천900 명 가량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최근 1년 새 생존자 수가 8만 명대에서 7만 명대로 줄어든 것으로 고령에 따른 사망자가 늘었기 때문입니다.

일흔살 이상의 고령비율도 1년 전 77%에서 80%로 늘었습니다. 아흔살 이상은 8%, 80대는 39%, 그리고 70대는 33%로 나타났습니다. 고령 비율이 늘어난다는 것은 이산가족 문제해결이 더 시급해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김 차관은 “이산가족들이 가족을 만나길 원하시고 고향을 찾아보길 원한다면 정부는 반드시 그 소원을 이뤄드리기 위해 쉼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