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저지하기 위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차원의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23일) 당정협의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여야 원내대표로 구성된 국회 차원의 대표단을 구성해 중국에 파견하는 등 초당적인 협조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정부와 새누리당은 탈북자들의 석방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탈북자들에게 한국민 지위 증명서를 발급하는 문제를 검토키로 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통상부는 김봉현 다자외교조정관이 19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26일부터 나흘 간 스위스 제네바를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조정관은 27일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는 한편 중국을 겨냥해 난민협약 등 국제협약을 근거로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하도록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