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8일 무허가 시위에 대한 벌금을 대폭 인상하는 논란 많은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연합 러시아 당에 의해 발의된 이 법안은 이번주 상하 양원에서 통과됐습니다.

새로운 법은 무허가 시위를 한 개인에 대해서는 벌금을 과거 60 달러에서 최고 9천 달러까지 올리고, 지역사회 봉사는 최고 200시간까지 늘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규정은 또 불법 시위를 주동한 단체에는 최고 3만 달러까지 벌금을 부과할수 있게 돼 있습니다.

러시아 야당은 푸틴 대통령이 최고 12년 동안 대통령 직을 수행할수 있게 된 현 제도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일 예정이었습니다.

일부 인사들은 새 법이 러시아 사회에 긴장을 초래하면서 시위를 억누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크레믈린측은 보통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이 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