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물 여섯 처녀가 험한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굶주림으로 가족을 잃은 뒤 살기 위해 중국으로 가야만 했습니다. 두메산골 시골에 사는 중국인에게 시집가 아이도 낳았지만 3번이나 북한으로 끌려갔고 왜 그렇게 살아야 했는지를 가슴 깊이 원망하게 됐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네 번째 탈북 끝에 한국에 정착한 함경도 출신 김태희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