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6살에 압록강을 건넜습니다. 중국에서 숨어살던 3년동안 교회 선교사의 보살핌을 받았고 굶주린 자에게 밥을 헐벗은 사람에게 옷을 주는게 하나님의 사랑이라면 그 사랑을 한 번 믿어보겠다고 결심 했습니다.

한국에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서울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집회를 이끌고있는 김충성씨 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