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 런던 폭발 배후 자처...영국 테러 경계 최고 수준


영국 경찰 과학수사반원이 폭발이 일어난 열차 옆에서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IS)이 15일, 영국 런던에서 일어난 지하철 폭탄 테러의 배후라고 자처했습니다.

IS는 이날 공식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15일 아침 영국 런던의 파슨스 그린 지하철역에 정차해 있던 열차에서 폭발이 일어나 최소한 29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수제폭탄이 폭발하면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이번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추정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공격에 대해 비겁한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테러 위협 수위를 가장 높은 수준인 ‘위기(critical)’ 단계로 올렸습니다. ‘위기’ 단계는 테러가 임박했다는 의미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올린 글에서 테러범들을 더욱 엄격한 수단으로 다뤄야 하고, 인터넷 공간이 테러범들의 주요 모집책으로 활용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