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고장난 냉장고, 다리가 부러진 식탁…. 집안의 골치거리인 폐물을 전화 한 통으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무겁고 더러운 물건이라도 폐물 수거회사에 연락하면, 웃으면서 달려와 치워주는데요. ‘별난 직업 별난 삶’, 오늘은 훌리오 지론 씨에 대한 얘기입니다. 담당에 부지영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