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다음 달 발사할 장거리 미사일이 정상궤도를 벗어나 한국 영토를 위협할 경우 요격할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광명성 3호라며 다음 달 발사를 예고한 장거리 미사일이 정상궤도를 벗어나 추진체가 한국 쪽 영공에 도달하면 이를 요격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원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6일 정례 기자설명회를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 움직임은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발 행위이자 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윤원식 국방부 부대변인] “만일 북한이 지금 예고한 미사일 궤도가 정상궤도를 벗어나서 우리 지상에 떨어질 경우를 대비해서 나름대로의 궤도 추적과 요격할 수 있는 그런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윤 부대변인은 “추진체가 지상에 떨어질 경우엔 한국 국민의 안전과 시설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 궤도를 추적하고 대비책을 찾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군의 요격 위치와 관련해선 “기본적으론 1차 추진체가 떨어지는 지점”이라며 “로켓이 예상궤도에서 벗어날 경우를 대비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1차적으로는 떨어지는 1차 추진체가 될 수 있지만 로켓 자체가 영공으로 떨어질 경우엔 로켓도 요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과 율곡이이함 등 2척을 서해상에 배치해 북한의 장거리 로켓의 궤적을 추적하고 필요시 탑재된 사거리 170 킬로미터의 SM-2 함대공 미사일로 요격할 계획입니다.

윤 부대변인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개발 비용은 8억 달러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장거리 미사일 개발과 발사에 드는 천문학적인 비용은 기아에 허덕이는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는 비용이라는 것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론 이 로켓 발사가 핵무기 운반 수단인 장거리 탄도미사일 능력을 확충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장거리 미사일로 부르는 게 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지난 24일까지 로켓 동체를 1,2,3단으로 분리해 발사기지인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로 운반해 조립 중이며 다음달 초 50미터 높이 발사대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