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한국 내 코로나 급증에 보건방호태세 격상


한국 대구의 캠프캐롤 미군기지 입구.

주한미군사령부는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19일 0시부터 다음달 4일까지 한국 내 모든 지역에 대한 공중 보건방호태세(HPCON) 단계를 ‘찰리’로 격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의 이 같은 조치는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지난 11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미군 기지에 취했던 ‘찰리’ 격상 조치를 한국 내 모든 기지로 확대하기로 한 겁니다.

‘찰리’ 단계에선 모임이나 이동이 철저히 통제되고 필수 인력을 제외한 모든 인력은 재택근무로 전환됩니다.

한편 한국 방역당국은 오늘(17일) 0시 기준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14명이라고 밝혀 이틀째 1천명대를 이어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