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단체, 의회 서한 보내기 운동..."대북정책, 인권에 초점 맞춰야"


지난 2월 북한 평양 주민들이 만수대언덕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미국의 북한 인권단체가 최근 미국 의회를 상대로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초점을 맞춘 대북 정책을 펼치도록 촉구하는 온라인 서한 보내기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조속히 임명하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접근을 증진하는 노력을 펼쳐야 한다는 겁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본부를 둔 북한 인권단체 ‘링크(LiNK)’는 최근 미국 의원들에게 온라인 서한 보내기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미국인들에게 자신의 지역구 의원들을 상대로 미국 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초점을 맞춘 대북 정책을 펼치도록 촉구하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이 단체는 “누구도 자유를 원하는 것으로 처벌받아서는 안 된다”며 “북한 주민들은 자신들을 세상으로부터 고립시키고 가장 기본적인 인권을 부정하는 잔인하고 억압적인 정권에 직면해 있으며, 이런 상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시기에 악화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링크 홈페이지] “No one should be punished for wanting to be free. The North Korean people face a brutal and repressive regime that isolates them from the world and denies their most basic human rights, and conditions have worsened in the era of COVID-19.

링크는 그러면서 미국인들에게 “당신이 북한 주민들을 옹호할 것이란 사실을 미국 의회에 말하라”며 4가지 사안을 촉구했습니다.

먼저 미국 정부가 북한 인권 사안의 중요성 증진을 위해 2017년 1월 이후 공석인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고, 북한 관리들과의 논의와 유엔에서 인권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특히 유엔 기구들이 인권 문제 진전을 위한 대북 압박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접근 증진을 촉구하며, 이는 북한의 변화를 앞당기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정보 접근을 가속화하는 것은 북한 정부의 선전을 약화시키고 주민들이 북한 내부의 변화를 주도하도록 힘을 불어넣을 수 있다는 겁니다.

이 단체는 끝으로 중국 내 탈북 난민을 보호해야 한다며, 중국 정부가 탈북민들을 체포해 강제북송하는 행태와 송환된 탈북민들이 북한에서 혹독한 처벌과 고문, 강제 구금되는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링크는 “수십 년에 걸친 대북 정책 실패는 북한의 본질을 다루지 않고서는 안보 문제에 대한 빠른 해결책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제 북한 주민들을 대북 정책에서 더 큰 관심사로 만들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