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탈북민들, 요양원에 마스크 7천 장 기증…“자유와 희망 알려준 영국에 보답”


영국에 난민 지위로 정착한 탈북민 박지현씨가 지난해 6월 영국 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영국에 정착한 탈북민들이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국 요양원에 마스크 7천 장을 기증했습니다. 자유와 희망을 선물해 준 영국 정부의 전염병 퇴치 노력에 힘을 보태기 위한 것으로, 탈북민들이 영국인들에 직접 도움의 손길을 내민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국에 살고 있는 탈북민들이 잉글랜드 북부 요양원 7곳에 의료용 일회용 마스크 7천 장을 전달했습니다.

영국은 유럽 내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국 중 하나로, 정부의 힘겨운 전염병 대응과 퇴치 노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서입니다.

이번 기증에 앞장선 탈북민 박지현 씨는 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자신들을 받아준 영국이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면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지현 씨] “매일 뉴스에서 사망한 숫자를 들을 때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모든 탈북자 분들이 영국에 살면서 영국 국민들과 정부에 감사함을 전할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저희들을 난민으로 받아주고 자유인으로 살게 해준 영국에 감사함을 표하게 됐습니다.”

박 씨는 전 세계적으로 부족 대란을 겪은 마스크는 영국에서도 구하기 어렵고, 특히 요양원 사정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지난 4월 각 요양원에 기부 의향을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스크는 한국에 있는 탈북민들에게 지원을 받았고, 영국에 사는 탈북민 700명의 이름으로 전달됐습니다.

‘커넥트 북한’의 마이클 글렌디닝 대표와 박지현 간사가 탈북민들을 만나 주민센터 설립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제공: 커넥트 북한.
‘커넥트 북한’의 마이클 글렌디닝 대표와 박지현 간사가 탈북민들을 만나 주민센터 설립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제공: 커넥트 북한.

늘 정부의 도움을 받던 탈북민들이 영국인들에게 직접 도움을 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지현 씨는 이제는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기만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어려운 상황에 놓인 사람에게 손을 내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지현 씨] “영국인들도 탈북민이 어려움을 함께 하고 있고, 또 같이 아파하고 고통을 나누고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하고 바랍니다.”

또한 고통스러웠던 자신들을 관대하게 안아준 영국인들에게 자신들도 같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기를 희망했습니다.

박지현 씨는 탈북민들도 자신들이 영국의 일원이라는 당당함을 갖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박지현 씨]”이 기회를 통해서 탈북민들도 영국 사회에서 자신이 북한에서 태어난 것을 부끄러워 말고, 영국에서 당당하게 사시길 바라는 마음이기도 했습니다.”

이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최근 전염병으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이 고난을 이겨내고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건강하게 싸우자고 했다면서, 이 말을 듣고 고향에 두고 온 북한 주민들이 떠올랐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은 여전히 이번 전염병 감염자가 없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모두 희망을 잃지 말고 꼭 고난을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998년 북한을 탈출한 뒤 중국에서 인신매매와 체포, 그리고 강제 북송과 재탈북을 경험한 박지현 씨는 2008년 영국에 난민으로 정착했습니다.

이후 유럽 각국을 돌며 북한 인권 실상을 소개하고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박 씨는 2018년 아시아여성상 대상을 수상했고, 올해는 국제엠네스티 영국지부가 신설한 엠네스티 인권상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