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민 박지현 '징검다리' 대표, 다음달 제네바서 북한인권 증언


유럽에서 북한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는 탈북민 출신 박지현 씨.

영국에 정착해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는 탈북민이 다음달 제네바에서 열리는 연례 국제 인권회의에서 북한인권 실상을 증언합니다. 주최 측은 북한 여성과 어린이들의 권리를 옹호하는 이 탈북민이 대단한 용기의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인권회의인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제네바 정상회의’는 다음달 6일과 7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올해 회의에서 영국에 정착한 탈북민 박지현 `징검다리' 대표가 연설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주최 측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을 두 번이나 탈출한 박지현 대표와 헝가리의 안드라스 시모니 전 미국주재 대사, 어윈 코틀러 전 캐나다 법무장관 등이 올해 회의에서 긴급한 인권 상황에 국제적 조명을 비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최 측은 기아로 아버지와 삼촌을 잃은 박 대표가 북한을 탈출했지만 인신매매 조직의 덧에 걸려 강제결혼을 위해 팔렸고, 그 과정에서 아들을 낳았다고 소개했습니다.

이후 아들이 5살이 됐을 때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송환된 후 노동수용소에서 고문을 당했고, 괴저병으로 거의 사망 직전까지 갔던 박 대표가 용감하게 두 번째 탈북을 감행해 아들을 다시 만났고 궁극적으로 영국에 난민으로 정착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날 인권운동가로서 북한의 여성과 어린이들의 권리를 옹호하는 박 대표가 대단한 용기의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표는 2008년 난민으로 영국에 정착한 뒤 2017년부터 탈북 여성과 북한 어린이들의 인권 보호를 목표로 하는 민간단체인 `징검다리'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박 대표는 2018년 냇웨스트(NatWest)의 ‘아시아여성상’ 대상, 2020년 국제앰네스티 영국지부의 ‘앰네스티 브레이브 어워드’, 2021년 ‘한원채인권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요한 행사에서 연설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올해로 13번째를 맞는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제네바 정상회의는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 ‘인권재단’과 제네바에 본부를 둔 유엔 워치 등 25개 인권단체들이 공동으로 후원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북한 정치범 수용소 출신의 신동혁, 정광일, 강철환 씨,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호원으로 일했던 이영국 씨, 북한 해외 노동자 출신 탈북자 임일 씨, 북한 정치범 수용소 경비대원 출신 탈북자 안명철 씨 등 탈북민들이 연사로 참석했습니다.

또 2018년에는 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직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참석해 김정은 정권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