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인구기금, 상반기 33만 달러 대북지원...여성 38만명 지원


유엔인구기금, UNFPA 직원이 북한 주민들에게 의약품 등 지원물품을 나눠주고 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올해 상반기에 33만 달러의 대북지원을 제공했습니다. 북한 여성 38만 명의 출산을 돕고 산부인과 진료를 지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올해 상반기 북한에 약 33만 달러를($329,804)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UNFPA는 1일 발표한 ‘인도주의테마기금(Humanitarian Thematic Fund) 연례보고서’에서, 이 자금으로 북한 여성 38만 4천 명의 산부인과 진료와 안전한 출산을 지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도주의테마기금은 UNFPA가 2018년 새롭게 만든 기금으로, 원조국들의 기부를 받아 UNFPA가 필요에 따라 예산을 배정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UNFPA는 2020년 상반기 한국, 영국, 캐나다 등 7개 나라로부터 총 2천5백20만 달러의 인도주의테마기금을 기부 받아 51개 나라를 지원했습니다.

북한은 아시아 지역에서 필리핀 다음으로 많은 지원을 받았습니다.

한편 UNFPA는 올해 북한 사업에 총 200만 달러를 투입할 계획입니다.

지난 2월 공개된 ‘인도주의 활동 2020년 개요’ 보고서에 따르면, 이 자금으로 산모와 영유아 건강을 위한 출산 보건 활동이 진행됩니다.

구체적으로 산모 사망률을 낮추고 영유아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옥시토신과 마그네슘 지원, 자궁경부암 검진과 치료, 가족계획 용품 제공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 북한에 초음파 검사 장비와 소독용품, 헤모글로빈 측정 장치도 반입할 계획입니다.

UNFPA는 이를 위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지난 6월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