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닷새간의 러시아 방문을 마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경유하는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의 무조건 재개와 경제협력 확대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닷새간의 러시아 방문을 마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경유하는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의 무조건 재개와 경제협력 확대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OOO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 방문을 마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거쳐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25일 오후 중국 네이멍구 국경도시 만저우리 역에 정차했다가 20분 만에 다시 동쪽으로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어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도착하기 한 시간 가량 전부터 플랫폼에서 대기하던 수 십 명의 중국 측 인사들이 특별열차에 올라 김 위원장을 영접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25일 러시아 방문 이후 중국 동북부 지역을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가 김 위원장의 중국에 머무는 동안에 체류 사실을 보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25일 이례적으로, 러시아 방문을 마친 김 위원장이 귀국길에 중국 동북지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지난 5월에 이어 3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지난 해 5월과 8월에도 방중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불과 1년3개월 사이에 4차례나 중국을 방문한 것입니다.

김 위원장 일행은 만저우리 역을 경유함에 따라 만주횡단철도가 연결되는 헤이룽장 성과 하얼빈을 거치게 됩니다.

김 위원장이 중국을 경유하는 것은 귀국 거리를 줄이고, 동시에 북-중 협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귀국길에 중국 수뇌부와 접촉할 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들은 24일 러시아 울란우데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소식을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전하면서, 두 나라가 북 핵 6자회담 재개와 경제협력 확대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전제조건 없이 신속한 6자회담 재개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스를 비롯한 에너지와 철도 연결 등 경제협력을 확대하고, 이를 위한 실무그룹을 운영하는 등 계속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