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나가노현과 기후현에 걸친 온타케산이 27일 7년여만에 분화하면서 피해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본 나가노현과 기후현에 걸친 온타케산이 27일 7년여만에 분화하면서 피해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본 중부 온타케산 화산이 분출해 등산객 한 명이 사망하고 수 십 명이 다쳤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방송은 여성 한 명이 숨지고 30여 명 이상이 중상을 입었으며, 적어도 10명이 의식을 잃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기상당국은 27일 정오쯤 온타케 산이 분화해 많은 지역이 화산재로 뒤덮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분화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분화구에서 4km 범위에는 화산재가 떨어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일본 기상국은 화산 주변 경보를 평소의 ‘1’에서 ‘입산규제’를 의미하는 ‘3’으로 격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