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 지역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28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쳤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폭탄 공격이 오늘 (27일) 오전 이슬람 시아파 신도들이 많이 거주하는 바그다드 인근 자파라니야에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공격이 전날 폭력으로 숨진 한 남성의 장례식장 근처에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정치적 위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한 달 동안 2백 명 이상이 폭력으로 숨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