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코로나 조사단,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방문


WHO team investigate origin of coronavirus disease in Wuhan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을 규명하기 위해 중국 우한을 방문 중인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단이 오늘(3일) 바이러스 유출 의혹을 받는 현지 연구소를 방문했습니다.

‘AP’ 통신 등은 WHO 조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과 전파 경로를 규명하기 위해 가장 핵심적인 장소인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를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사단은 약 3시간 반 동안 연구소에 머물며 연구소 대표 등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단 관계자는 방문 성과를 묻는 취재진에게 “매우 흥미롭다. 많은 질문들이 있다”고만 언급하며 구체적인 면담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처음 나왔을 당시 바이러스가 유출된 것으로 의심받는 장소 중 하나입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이 연구소에서 코로나가 유출됐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다국적 전문가 13인으로 구성된 WHO 조사단은 지난달 14일 우한에 도착해 2주간의 격리 기간을 거친 뒤 지난 29일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한편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어제(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질병통제센터 역시 2019년 12월 일부 헌혈자 혈액샘플에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는 연구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당시 미국에서 이미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의미"라며 미국도 중국처럼 WHO 조사단을 초청해 조사와 연구에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