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백신 배포 계획 발표..."75% 코백스 통해 지원"


지난 20일 미국 정부가 타이완에 제공하는 모더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외국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8천 만 회 분의 백신 가운데 5천 5백만 회 분에 대한 배포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은 어제(21일) 공개한 백신 할당 계획표에서 전체 지원 백신의 75%는 국제 백신협력 프로그램인 코백스(COVAX)를 통해 지원하고 나머지는 직접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코백스를 통해 지원되는 4천 1백만 회 분의 백신 가운데 1천 4백만 회 분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페루, 볼리비아 등 남미와 카리브해 국가에 제공됩니다.

또 1천 6백만 회 분은 인도와 네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국가에 지원됩니다.

미국이 직접 지원하는 백신 1천 4백만 회 분은 콜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나이지리아, 케냐 등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다만, 백신 배포 시기는 기존 일정보다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물량 공급 문제가 아닌 물류상 장애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주사기와 알코올, 솜 등의 물품이 필요하고 냉동보관과 파손 방지, 세관절차 등 물류상 문제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