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백악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천만회분 타국과 공유"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이 사용 가능해지는 대로 최대 6천만 회 분을 다른 나라와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 대응 조정관은 어제(26일) 브리핑에서 “미국이 이미 보유한 FDA(식품의약국) 승인 백신의 양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미국에서 사용승인이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우리는 향후 몇 달간 이 백신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사용 가능할 때 다른 나라들과 공유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선임고문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천만 회 분을 가능할 때 다른 나라에 보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생산, 비축하고 있지만 미 식품의약국은 이 백신에 대해 아직 사용승인을 하지 않았습니다.

FDA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수출을 위해 현재 안전성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수 주 안에 FDA 검토를 마친 해당 백신 1천만 회 분을 다른 나라에 제공하고, 5월~6월 5천만 회 분을 추가 공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어떤 나라에 어떤 방식으로 제공할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현재 계획 과정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달 이웃나라인 캐나다와 멕시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00만 회 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6일 미국 성인 가운데 53% 이상이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고, 37%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