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CDC "한달 뒤 코로나 신규 환자 현재보다 8배"


지난 2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프로스펙트 공원을 찾은 시민들. 미국 뉴욕 일대에 화창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수많은 시민이 공원으로 쏟아져 나온 가운데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책임있게 행동해달라고 호소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세가 지속하면 한 달 뒤 하루 사망자가 지금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타임스'(NYT) 신문은 어제(4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작성한 내부보고서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는 이달 말 하루 20만 명씩 나오고, 사망자도 하루 3천 명씩 나올 수 있습니다.

미국은 현재 신규 확진자가 하루 약 2만5천 명 수준인데 한 달 뒤 하루 평균 8배가량 늘어나고, 현재 1천750명 선인 하루 사망자도 70% 정도 늘어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코로나로 봉쇄됐던 미국의 경제 활동을 조기에 재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가 재확산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를 뒷받침하는 분석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 뉴스'와의 타운홀 미팅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미국 내 약 7~8만 명에서 10만 명이 사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미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 오전 현재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18만여 명과 6만8천여 명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