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아세안에 '코로나 대응' 1천830만 달러 지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해 11월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극복을 위해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에 약 1천83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31일 성명을 통해 미국이 아세안 파트너들을 지원하기 위해 신속하게 대응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 아세안 국가는 지원금으로 코로나바이러스 대규모 검사를 위한 장소 준비와 국경 진입 지점에 대한 공중 보건 비상 계획 등 의료 전문인들을 위해 쓸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CEF·유엔 아동기금)를 비롯해 도움이 필요한 국가들에 대한 긴급 보건 및 인도주의적 지원이 2억7천800만 달러에 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대외원조기구 국제개발처(USAID)는 세계 보건 비상 지원 기금 및 의료 지원을 위해 1억 달러가량의 금액이 있습니다.

또 세계적 전염병 위협을 받는 가장 취약한 국가 64개국을 선정해 1억1천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중 약 6천400만 달러가 국무부를 통해 유엔난민기구(UNHCR)에 전달되며, 이 금액은 도움이 필요한 국가를 위해 쓰일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