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영국발 모든 입국자에 '코로나 음성' 요구


25일 영국 도버항에서 프랑스로 향하는 검문소를 통과하기 위해 대기 중인 화물차들.

미국이 변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최근 확산한 영국에서 입국하는 항공기 승객에게 코로나 음성 판정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어제(24일) 밤 발표한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명령에 오늘(25일) 서명하고 오는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CDC는 “영국 보건당국은 최근 ‘SARS-Cov-2’라는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 발견을 확인했다”면서 “영국의 초기 분석에 따르면 신형 변종 바이러스는 기존에 확산한 변종 바이러스보다 전염률이 70%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조치는 미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개선하고 책임 있는 해외여행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인을 포함해 영국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모든 승객은 출발 전 72시간 이내에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합니다.

CDC는 승객이 탑승 전 검사 결과를 확인하는 일과, 검사를 받지 않은 승객의 탑승을 거부할지는 항공사의 결정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뉴욕주는 이미 지난 21일부터 델타, 버진애틀랜틱, 브리티시항공 등 3개 항공사 승객에게 코로나 음성 판정을 요구하도록 했습니다.

또 캐나다와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이란, 콜롬비아 등 50여 나라는 이미 이번주 초부터 영국발 항공편 입국을 임시 중단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