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코로나 감염 후 치료·회복된 건 신의 축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월터리드 군병원에서 사흘 간의 치료를 마치고 5일 백악관으로 복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신의 축복이며 모두가 자신과 같은 치료를 받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7일)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자신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회복된 것에 대해 전화위복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를 처방받은 것을 언급하며, 이 약이 얼마나 효과적인지 직접 경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민 모두가 자신과 같은 치료를 받기를 원한다며, 이 치료제를 무료가 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백신을 이른 시일 내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사흘간 치료를 받고 5일 퇴원했으며, 어제 백악관 집무실로 복귀했습니다.

한편 미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8일) 오전 현재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55만 명과 21만1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