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코로나 여파 플로리다 공화당 전당대회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유세를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여파로 다음달 말 플로리다에서 열릴 예정이던 공화당 전당대회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3일) 기자들에게 "팀에게 전당대회 취소를 지시했다"며 최근 감염자가 급증하는 지역에서 행사 개최는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형태로" 연설을 할 것이라며 온라인 연설에 대한 계획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 수락연설을 할 예정이었습니다.

공화당은 앞서 전당대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주지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행사 축소를 요청하자 플로리다로 장소를 옮겼습니다.

한편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4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오늘(24일) 오전 4시 기준, 미국 내 코로나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403만여 명과 14만4천여 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