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코로나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야구 최종예선 취소


타이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되면서 21일 타이베이의 공원을 폐쇄했다.

아시아의 대표적인 코로나 ‘방역 성공 국가’로 꼽혔던 타이완과 싱가포르가 최근 감염이 확산하며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AFP’ 통신 등은 오늘(21일) 타이완이 도쿄올림픽 야구 세계 최종예선 경기를 다음달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자국 내 코로나가 확산하면서 개최권을 반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성명을 통해 다음달 16일부터 타이완 타이중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해당 경기의 정상 개최가 어렵게 돼 개최지를 멕시코로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에서는 하루 10여 건에 머물던 감염이 지난 일주일 간 폭증한 가운데 오늘 312건의 신규 감염이 보고됐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코로나 방역 경계 조치가 격상돼 실내 5인 이상, 실외 10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고 학교는 2주간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또 다음달 18일까지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했습니다.

한편 싱가포르에서도 최근 코로나가 확산하며 다음달 4~5일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 안보회의 ‘샹그릴라 대화’가 전격 취소됐습니다.

이 행사를 주관하는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어제(20일) 성명을 통해 “싱가포르에서 코로나 감염이 증가하며 최근 새로운 제한 조치가 도입됐고 이런 조치가 강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행사 취소를 발표했습니다.

싱가포르 당국은 지역감염과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잇따라 확인되자 이번주 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새로운 방역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