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코로나 방역 실패 책임' 말레이시아 총리 사퇴


16일 사임을 발표한 무히딘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가 쿠알라룸푸르의 총리 관저를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무히딘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실패에 책임을 지고 오늘(16일) 사퇴했습니다.

무히딘 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오후에 압둘라 아마드 샤 국왕을 예방한 자리에서 사의를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무히딘 총리는 사퇴 표명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자신과 내각은 최선을 다해 인명을 구하려 했지만 여러 차례 실수를 반복했다고 말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지난달 25일 현재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무히딘 총리는 사퇴 압박을 받았습니다.

특히 일일 확진자 수가 최근 1만 명에서 2만 명으로 급속히 증가하면서 말레이사이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 기사는 AP 통신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