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국민 절반 이상, 7월 도쿄올림픽 취소 원해"


9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 주변에서 7월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일본에서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가고 있습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7~9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9%가 도쿄올림픽 취소를 원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올림픽 개최를 원하는 응답은 39%였습니다.

일본 ‘TBS’ 방송이 주말 동안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올림픽 취소나 연기를 바란다는 응답자가 65%에 달했습니다.

언론들은 또 국제 청원사이트에서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청원에 닷새 만에 30만 명 이상이 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오늘(10일) 의회에서 코로나가 급증해도 올림픽이 열리느냐는 질문에, 자신은 “올림픽을 최우선으로 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나의 우선순위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며 “우리는 먼저 바이러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올림픽 개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다며, 정부의 역할은 올림픽이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오는 17~18일 예정된 토바스 바흐 IOC 위원장의 도쿄 방문이 “코로나 관련 국가긴급사태 연장 등 우리가 직면한 다양한 요인으로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직위 측은 “일본 내 코로나 상황 등 여러 요소를 지속적으로 주시하며 최대한 빨리 위원장의 방문 일정을 다시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와 오사카 등 6개 지역에 오는 31일까지 국가긴급사태를 발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