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도쿄 등 6개 지역, 31일까지 코로나 '긴급사태' 발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한 기자회견을 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수도 도쿄 등에 발령한 국가긴급사태를 또다시 연장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오늘(7일) 열린 코로나 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도쿄도와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개 지역에 지난달 25일부터 발령된 긴급사태는 오는 11일 끝날 예정이었지만, 이번 결정으로 이달 31일까지 유지됩니다.

또 아이치현과 후쿠호카현 등 2개 지역에도 오는 12일부터 31일까지 긴급사태가 발령됩니다.

해당 지역 내 음식점과 주점에서는 주류와 ‘가라오케’ 서비스 제공이 금지되며 오후 8시 이후에는 영업을 할 수 없습니다. 위반 시 최고 30만 엔, 미화 2천 750 달러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또 사업체에 대해서는 ‘재택근무’ 권고가 내려집니다.

다만 그동안 폐쇄됐던 백화점과 영화관 등 대형 상업시설은 연장 기간부터 밤 8시까지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운동경기장과 음악공연장에는 5천 명 이하 혹은 전체의 50% 관중 입장이 가능합니다.

스가 총리는 “대도시를 중심으로 감염이 빠른 속도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면서 “방역 조치를 철저하게 이행할 것이며 확산 방지에 매우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보건성에 따르면 일본 전역에서 6일 하루 4천 375명이 추가로 감염됐습니다.

이는 4차 재확산의 정점을 찍은 지난 1일보다 27% 감소한 것이지만 중증환자가 더욱 늘어났다고 일본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7일 코로나 중증환자는 1천 13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늘고 있습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국제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그’(Change.org)에서 도쿄올림픽 중단을 위한 온라인 청원에 7일 현재 20만 3천 명이 서명했습니다.

이 청원은 우쓰노미야 겐지 전 일본변호사협회 회장의 발의로 지난 5일 시작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