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오키나와 제외한 전역 '긴급사태' 해제 결정


17일 일본 도쿄에 설친 대형 전광판에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 관련 기자회견이 중계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키나와를 제외한 일본 전역에서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NHK' 방송 등은 오늘(17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 등 전국 10개 도도부현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오는 20일까지 오키나와현을 제외하고 모두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가 해제되는 도쿄와 오사카 등 7개 지역에는 '중점 조치' 제한을 다음달 11일까지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중점 조치'는 긴급사태와 달리 음식점 등에 휴업 요청을 할 수 없지만 관할 지자체장이 영업시간 단축 요청 등 유동 인구를 억제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법적 근거에 따라 시행할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는 지난해 4월 처음 선포된 데 이어 올해 1월과 4월 등 모두 세 차례 선포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1만 명으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에 코로나 대책을 자문하는 기구는 긴급사태가 해제된 지역에서는 대규모 행사 인원을 최대 1만 명까지 정한다는 정부 방침을 승인했습니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 국제패럴림픽위원회는 오는 21일 5자 회담을 열고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