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백신 접종' 압박...전국 1만9천명 반대 시위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다.

프랑스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접종을 강하게 압박하는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AFP' 통신은 어제(14일) 프랑스 경찰을 인용해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새로운 백신 접종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 약 1만 9천 명이 시위에 나섰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은 수도 파리에서 2천 250명이 시위에 참여했고 툴루즈와 보르도, 리옹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도 시위가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은 '로이터' 통신에 "정부의 이번 정책은 완전히 독단적이고 비민주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국민 담화에서 다음달부터 식당이나 카페, 쇼핑몰, 병원 등 복지시설에 들어가거나 기차, 비행기 등에 탑승하려면 반드시 ‘보건 패스’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보건 패스'는 백신 접종 완료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후 완치, 48시간 이내 코로나 검사 음성 등 세 가지 중 하나를 증명하는 문서입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의료진을 포함해 보건업 종사자 전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며 오는 9월 15일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프랑스의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약 588만 명으로 미국과 인도, 브라질에 이어 세계 4위 입니다.

* 이 기사는 'AFP'와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