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년 째 '코로나 비상 방역'…국경 봉쇄 등 외부 접근 완전 차단


지난 10월 북한 강원도 원산으로 들어오는 차량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요원이 통제하고 있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공급 계획이 밝혀진 가운데, 북한은 1년 넘게 국경을 봉쇄한 채 외부 접근을 전면 차단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여전히 코로나 비상 방역을 중대 사업으로 꼽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국경 봉쇄를 포함한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비상 방역 조치가 1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일환으로 국경을 전격 봉쇄했습니다.

또 1월28일엔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국가 비상 방역 체계’를 선포하고 중앙과 지방에 방역지휘부를 꾸려 조직적인 코로나 대응에 나섰고 , 같은달 31일에는 북중 간 철도와 항공 운항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이어 지난 2월 말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열린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에서 '초특급' 방역을 결정했고, 이 같은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는 3월 말까지 이어졌습니다.

북한은 또 2월에 외국인 격리 기간을 연장하는 등 자국 주재 외교관들의 활동을 제약했고, 이에 따라 북한 주재 외교관들의 철수가 이어졌습니다.

독일과 영국이 각각 2월 말과 5월 말에 평양주재 대사관을 잠정 폐쇄하고 직원들을 철수시켰습니다.

또 3월엔 프랑스가 평양주재 협력사무소를 임시 폐쇄했고,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청도 같은 달 평양사무소의 북한 직원만 남긴 채 프로그램 대부분을 중단했습니다.

아울러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펼쳐온 국제기구 직원들의 수도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유엔 산하 기구들의 활동도 중단되거나 축소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난달 25일 유엔 세계식량기구(WFP)는 VOA에,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로 인해 대북 지원 사업에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며, “물자의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고 현장 평가 임무조차 수행하지 못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내부적으로 지난해 7월 개성으로 월북한 탈북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된다며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고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해 12월 초에는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재유행 우려가 커지자 방역 단계를 '초특급'으로 격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부 상점이나 음식점, 목욕탕 등의 영업이 중지되고 이동도 통제됐고, 업무도 화상회의 등 비대면 수단을 활용하도록 권고됐습니다.

북한은 새해 들어서도 강력한 방역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8일에는 전 세계 ‘신종 코로나’ 감염자 숫자가 1억 명을 넘어 섰다고 전하며, 지금이야 말로 각성하고 또 각성하고 분발해 비상 방역전을 더 결사적으로 벌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