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타이완에 백신 제공할 수 있어"...타이완 "많은 국민 신뢰하지 않아"


25일 타이완 타이베이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가 주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타이완에 자국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지만 타이완 당국은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중국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은 어젯밤 성명을 내고, 중국은 타이완의 최근 코로나 “폭증” 상황을 우려하며 타이완 내 특정 단체와 주민들은 중국산 백신 구매를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태도는 매우 분명하다. 대부분 타이완 동포들이 가능한 한 빨리 사용할 수 있는 본토 백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또 “필요하다면 감염병 예방통제 전문가를 파견해 타이완 전문가들과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타이완의 중국 담당 부처인 대륙위원회는 성명에서 중국 측이 정식채널을 통해 백신 제공과 관련해 의사를 전해온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타이완 내 전염병이 확산할 때마다 우리 정부가 본토 백신 수입을 방해한다고 비판한다”면서 “하지만 타이완의 백신 확보에 걸림돌이 무엇인지 전 세계는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타이완 당국은 또 많은 타이완 국민들은 중국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아시아의 대표적인 방역 성공국으로 꼽혔던 타이완에서는 최근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휴교령이 내려지는 등 방역 조치가 강화됐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에 따르면 타이완의 일일 신규 감염은 최근 700명대까지 치솟았습니다.

타이완 전체 인구 2천350만 명 중 백신을 최소 1회 이상 접종한 비율은 1% 안팎에 머물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