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평양-블라디 항공편 중단…코로나바이러스 우려


북한 보건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주의 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북한 당국이 평양과 러시아를 잇는 항공편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대사관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외무성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알려 왔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다만, 언제부터 항공 노선 운항이 중단되는 지 등의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와 북한을 연결하는 항공편은 평양과 블라디보스크 노선을 잇는 북한 고려항공편이 유일하며, 고려항공은 최근까지 두 도시를 운항하는 항공편을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운항해 왔습니다.

러시아 대사관은 또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도 소개했습니다.

중국이나 러시아를 경유해 북한으로 입국하는 외국공관과 국제기구 직원 등 모든 외국인은 자체 숙소에서 보름 간 격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월 28일, 외국 공관에 중국에서 바로 입국하거나, 러시아를 거쳐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한 달간 격리 조치하고 의료 관찰을 받게된다고 통보했습니다.

이번 러시아 대사관 측의 발표를 미뤄, 북한 당국의 외국인에 대한 격리 기간이 한 달에서 15일로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러시아 대사관 측은 이밖에 북한 외무성이 2월 한 달 동안 외국 공관들이 참여하는 모든 공공 행사와 상호 방문, 면담 등을 전면 중단하며, 긴급 사안은 전화로 연락한다고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