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


2일 벨기에 프루스의 제약회사 화이자 공장.

영국 정부가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은 2일 미국의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이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사실을 발표했습니다.

영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승인은 서방 국가 중 최초이며, 화이자의 백신 사용이 허가된 나라는 전 세계에서 영국이 처음입니다.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효과는 95%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화이자 백신 약 4천만 회 분을 선 구매한 영국 정부는 다음주부터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접종을 시작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화이자’는 지난달 20일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한 상태로,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국의 ‘모더나’도 1일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해, 미국에선 이달 내 승인이 이뤄지고, 첫 접종도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