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코로나 사망 50만명 넘어...미국 이어 두 번째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은 가운데, 19일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정부의 코로나 대응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다.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마르셀로 케이로가 브라질 보건부장관은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브라질과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5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 명을 넘은 나라는 미국에 이어 브라질이 두 번째 입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21일 현재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 수는 약 1천 792만 명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8만에서 9만 명 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인도에서 확인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염력이 높은 델타형 변이가 미국 내에서 곧 '지배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CDC는 미국 내 적어도 41개 주에서 델타형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취임 150일 기자회견에서 델타형 변이는 전염력이 더 강하고 치명적이며 특히 청년층이 취약하다면서, 변이로부터 보호하는 최고의 방법은 백신 접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