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P "미 정보당국  코로나 기원 결론 못내려"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 정보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기원 재조사를 마쳤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24일 소식통을 인용해 미 정보당국은 최근 3개월 동안 진행한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 조사 결과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된 보고서에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최초 전염원, 그리고 경로에 대한 명확한 결론이 담기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지금까지 코로나 바이러스의 초기 발병지는 중국으로 지목됐지만 이것이 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자연적으로 전파됐는지 혹은 중국 우한에 있는 실험실에서 유출됐는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바이러스 기원과 관련해 확정적인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해달라며 미 정보기관들에게 조사 후 90일 뒤 보고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보 당국은 90일간 정보를 분석하고 새로운 단서를 탐색했지만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에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된 보고서는 일부 기밀 내용이 제외된 뒤 일반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