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과 긍정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혔다고 미국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4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은 워싱턴을 방문한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에게 두 나라 관계가 포괄적이고 긍정적 성과를 내며, 협조적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제츠 부장은 어제 톰 도닐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미국 국빈방문과 관련한 준비 상황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도닐론 보좌관이 양제츠 부장과의 면담에서 미국과 중국간 무역 불균형과 이란과 북한 핵 문제 등 폭넓은 현안들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